'홈런 1위' kt 강백호가 밝힌 비결은 '가장 무거운 배트'

스포츠뉴스

'홈런 1위' kt 강백호가 밝힌 비결은 '가장 무거운 배트'

베링 0 14 05.15 01:23

14일 수원 롯데전 역전 3점 홈런…시즌 13호로 리그 단독 1위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강백호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강백호

[촬영 이대호]

(수원=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kt wiz 강백호(24)는 드디어 '천재 타자'라는 별명에 걸맞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14일 수원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역전 3점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1볼넷 3타점 2득점으로 활약한 강백호는 팀의 7-4 역전승에 앞장섰다.

이날 경기로 강백호의 시즌 타율은 0.348까지 올라갔고, 44타점으로 이 부문 1위를 달렸다.

OPS(출루율+장타율)는 0.998로 '최우수선수(MVP)급 지표'라고 할 만한 OPS 1.000에 근접했다.

강백호의 결정적인 홈런 한 방은 1-3으로 끌려가던 7회 1사 1, 2루에서 나왔다.

강백호는 롯데 최준용과 5구 대결을 벌인 끝에 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나는 바깥쪽 직구를 그대로 밀어 쳐 왼쪽 담장을 넘겼다.

리그 홈런 단독 1위로 올라서는 시즌 13호 홈런이다.

강백호의 힘찬 스윙
강백호의 힘찬 스윙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3으로 경기를 뒤집은 한 방에 강백호는 배트를 kt 더그아웃 방향으로 집어 던지며 환호했다.

kt는 8회초 전준우에게 동점 홈런을 허용했지만, 8회말 장성우가 2사 만루에서 3타점 싹쓸이 2루타를 때려 7-4로 이겼다.

경기 후 만난 강백호가 밝힌 올 시즌 활약의 비결 가운데 하나는 무거운 방망이다.

강백호는 "원래 880g짜리를 썼는데, 최근에는 910∼920g짜리를 쓴다. 가벼운 것으로도 잘 치고 있었는데, 올 시즌 친한 선수가 무거운 배트를 쓰고 있는 걸 보고 아무 생각 없이 받아왔는데, 그게 잘 맞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백호의 말에 따르면, 920g은 선수들이 정규시즌에 쓰는 배트 가운데 가장 무거운 축에 속한다.

이어 "원래 좌투수 나올 때만 무거운 배트를 썼는데, 무거운 배트로도 똑같이 배트 속도를 내면 훨씬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제 적응해서 익숙해져서 부담 없이 돌리다 보니까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덧붙였다.

홈런을 치고 배트를 던지는 강백호
홈런을 치고 배트를 던지는 강백호

[kt wiz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만 강백호는 처음 배트를 빌려준 선수가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다.

원래 시즌 중 선수들은 다른 팀에서 뛰는 친한 선수들과 심심치 않게 배트를 교환한다.

강백호는 혹시라도 처음에 배트를 빌려준 선수가 난처한 상황에 부닥치는 걸 원치 않는다며 양해를 구했다.

올 시즌 강백호는 지명타자와 포수 자리를 번갈아 가며 지킨다.

체력 소모가 큰 포수로 출전하면서도 좋은 성적을 유지하는 건 쉽지 않다.

강백호는 "포수는 저 혼자 잘해서는 안 되는 포지션이라 책임감이 크다. 주변에서 많이 알려주고 계신다"면서 "책임감이 커지다 보니까 그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듯하다. 외야에 있을 때보다 마음은 더 편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Comments

번호   제목
49664 LG, 장단 14안타 11득점으로 NC 대파…박동원 연타석 홈런 야구 01:23 3
49663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 '팀 대한민국' vs '팀 코리아' 농구&배구 01:23 3
49662 프로야구 올스타 '베스트 12' 팬 투표 27일 시작 야구 01:22 3
49661 '타자 전향' 키움 장재영, 2군서 프로 첫 홈런 등 4안타 야구 01:22 3
49660 [프로야구 중간순위] 24일 야구 01:22 3
49659 40세 생일 앞둔 이태희, 넘어져도 버디 9개…KB금융 대회 선두권 골프 01:22 3
49658 2025 U-20 아시안컵 개최지 중국…U-23 대회 2028년부터 4년마다 축구 01:22 3
49657 [프로야구 잠실전적] LG 11-4 NC 야구 01:22 3
49656 [프로야구 광주전적] 두산 7-5 KIA 야구 01:22 3
49655 kt 문상철, 통산 네 번째 끝내기…"마음에 여유가 생겼다" 야구 01:22 3
49654 kt 선발 엄상백, 25일 키움전서 복귀…"피로도 줄었다" 야구 01:22 3
49653 퍼트 부진에 울다 홀인원에 한숨 돌린 디펜딩 챔피언 방신실 골프 01:22 3
49652 손흥민, 시어러가 뽑은 올 시즌 EPL 베스트 11서 빠져 축구 01:21 1
49651 '타격 집중' 박동원의 불방망이…멀티히트 행진에 연타석 홈런 야구 01:21 3
49650 박민지 '부활' 조짐…E1 채리티오픈 1R 5언더파 공동 선두 골프 01:21 3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